뉴스
상해 인민 대표 대회 대표님인 고운: 황푸구에서 해마다 제3자를 통해 상업 환경 성과를 판정 예정

해마다 자기 영업 환경에게 거리를 찾아내 상해 황푸에서 이걸 상태화시키려고 한다.
 “상해 양회” 동안 상해시 인민대표대회 대표 겸 황푸구 위원회 서기님인 고운 씨가 펑페이신문 기자들과 인터뷰할 때 2018년부터 황푸구에서 해마다 자기 영업 환경에 대해 백서를 내 종합 평가를 해서 자기의 부족함과 거리감을 알아내 개선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고 하였다.
고운 서기님은 “저희는 제3자를 통해 백서 평가를 할 것이고 또는 더 많은 시민과 기업들의 의견을 들고 평가할 것이다. 이어서 저희는 자기의 부족함을 더 잘 알 수 있을 것이다”라고 하였다.
고운 서기님은 황푸구의 영업 환경이 전체적으로 좋은 편이고 하지만 세계 일류 도시와 국내에서 제일 좋은 곳을 뱅치마킹을 해서 거리와 부족함을 존재하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영업 환경은 주로 다음과 4가지 업무를 추진할 것이고 사람을 근본으로 삼고 사람을 중심으로 삼는다는 이념이 관건이다”라고 얘기하셨다. 첫 째는 기업의 감수 정도에 따라 업무 처리 프로세스를 개선하여 기업 APP 서비스 개설을 추진해 만나지 않아도 되고 문 안 닫는 심사 비준을 이룰 것이다.
둘 째는 대리 처리 서비스망을 거설한다. 금융 기관 및 전문 서비스 기업 등을 포함한 서비스망을 개설하여 기업들이 가까이에서 처리할 수 있게끔 한다.
셋 째는 현장에서 업무 처리 필수 항목 25가지가 포함된 리스트를 열거한다.
넷 째는 행정 서비스 중심의 한 가지이고 행정 심사비준 뿐만 아니고 기업 운영 사항에 넣아야 한다. 이러다가 기업이 한 번에 각종 필요한 서비스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
고운 서기님은 영업 환경에 대해 지금 존재하는 제일 큰 문제는 부서와 부서 사이, 그리고 시와 구 사이에 존재하는 정보 정벽이라고 하였다. 그는 전에 일부 기업이 많은 데 방문해야 하고 많은 리스트를 작성해야 하고 많은 중개 서비스를 처리해야 업무를 끝낼 수 있었고 우리는 부서 간, 시와 구 간의 정보 장벽을 관통시켜 정보와 인터넷 간의 관통 및 정보 공유를 잔짜로 이루어 기업이나 시민들이 한 번에 모든 일을 다 처리하고 표 한 장만 작성하면 모든 정보를 다채우고, 또는 한 번의 중개상 검증 및 평가를 해서 모든 일을 다 알아낼 수 있을 것이라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