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실체 상업 적극적 전형하여 융합 발전 신 국면 형성

2018년1월23일 <<청년 신문>> 보도에 따라 상해 81세 “고령”의 상해시 제일 백화점이 반년 넘게 개조를 통해 작년에 새로운 시기에 들어왔다. 쇼핑몰 안에서 불도 더 밝아지고 통로도 더 넓어지며 브랜드도 더 많아졌다...... 제일 백화점 상업 중심의 범립군 총경리님은 “젊은이들이 서보는 것, 중년들이 구경하는 것, 어른신들이 되돌아보는 것, 관광객들이 기억하는 것”은 81세 “고령”의 사업 중심의 최종 목표이라고 하였다.
청년 기자들은 백화점이 더 젊어보이게 하기 위하여 70프로의 브랜드를 갱신했고 또는 더 “시원한” 할인을 “상견례”로 드렸다는 것을 목격했다. 1층을 예로 들면 여전히 화장품이지만 개조 후에 LAMER, La prairie, 에스티 로더 등 국제 일선 화장품 브랜드 뿐만 아니라 더 젊고 저렴한 브랜드 VDL, banila co 등도 추가했다. 2층에서 새롭게 오픈된 럭셔리 스타일숍도 제일 길게 줄서는 “경관”이 되었다.
그리고 한 가지 더 말해야 하는 것은 예전과 달리 여기저기 구경한 후에 고객들이 쇼피몰 안에서 “한가하게” 아무데나 앉아서 먹고 쉴 수 있게 되었다. 많은 백화점 안에서 레스토랑이 고층에 있는 것과 달리 개조된 제일 백화점은 층마다 식당을 추가했고 심지어 “온라인 인기 식당”도 생겼다. 예를 들면 상해 첫 NAYUKI, Blue Tree, 그리고 백련그룹 플래그 브랜드 Bistrot백선 등 있다.
 “작년에 홍푸구 상업 구조는 크게 조정되었고 인민광장, 남경로 상권 등의 여러 상가들이 문닫은 후에 조정했다.” 황푸구 상무 위ㅜ언회 주임님은 남경로의 시 제일 백화점 및 동방 상업 빌딩 조정 외에 스마오그룹이 백련과의 계약되 만료되어 스마오에서 다시 포지셔닝을 하여 새로운 쇼핑 센터를 만들고자 현 쇼핑몰 안의 동선과 파사드를 바꿀 것이고 또는 완전 새로운 브랜드도 입점시킬 것이라고 하였다. 이어서 백련에서 화련 임인점 및 영안백화점 등 옛 빌딩을 개조시킬 것이다. 이번에 동방빌딩이 아웃렛으로 전형한다는 것은 백련에서 “백화 제거 전형 업그레이드의 조치이기도 하고 이걸 계기로 새로운 실체 상업 돌파구를 찾으려고 한다”라고 백련쪽에서 이렇게 얘기했다.
청년신문 기자들은 상권 및 상업 거리 및 쇼핑몰이 더욱더 “장경”, “IP화”, “브랜드화”의 “경관”을 중요시해서 소비자들의 체험도 더욱더 풍부해지고 평안해지고자 하는 것도 목격했다. 예를 들면 신세계 대완 백화점에서 “세인트 세야” 불타는 삼십년 주제 전시회를 개최했다; 대상해 시대 광장에서도 환상의 악장 크리스마트 관광 축제를 통해 패션과 빠른 리듬을 타는 화이해로에게 따뜻한 빛을 내주엇다.